최신 IT News 상세보기
제목 6월 5G 국가망 선도사업 수주전...통신 3사 대 격돌
작성자 전자정보통신공학과 정보통신전공 조회 721
첨부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날짜
내용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가 5세대(5G) 이동통신 국가망 선도 사업에서 격돌한다. 2024년부터는 약 3323억원에 달하는 본 사업이 예정돼 있다. 통신 3사 모두 올해 선도사업을 수행해 유리한 고지 선점을 노린다.



출처: 전자신문 발행일 : 2022-04-18 14:09



18일 업계에 따르면 행정안전부는 오는 6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외교부, 인사혁신처, 특허청 4개 부처에 대한 5G 국가망 선도구축 사업에 착수한다. 이번 사업을 통해 기관별 1000명, 총 4000여명이 5G 국가망을 우선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정부기관 업무환경을 유선 인프라 기반에서 5G 기반 무선 인프라로 교체하는 것이 핵심이다. 5G 무선망을 기반으로 업무망이 구축되면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업무를 보다 빠르고 원활하게 처리할 수 있게 된다. 5G 국가망에는 3.5㎓ 대역과 28㎓ 대역이 동시에 활용된다. 행안부는 시스템 구축에 107억원, 통신요금은 5년 기준 115억원을 투입한다.

행안부는 4개 부처를 2개씩 1개 사업으로 묶어 최종적으로 2개 선도사업 시행사를 선정한다. 3개 통신사 가운데 1개 사업자가 2개 사업을 모두 독식할지, 또는 3개사 중 1개사만 사업에서 배제되고 2개사가 사업권을 따낼지 관심을 모은다. 다만 행안부는 사업자 선정 기준을 최종 조율 중이다. 조만간 사업공고가 나올 예정이다.

통신 3사는 이번 선도사업을 기반 삼아 향후 본 사업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는 방침이다. 본사업은 2024년 세종정부청사를 시작으로 2025년 서울·과천·대전청사, 지자체까지 총 50개 기관 4만 6484명을 대상으로 예정돼 있다. 시스템 구축비용만 1570억원, 5년 기준 통신요금은 약 1753억원으로 총 3323억원 예산이 투입된다.

통신업계 한 관계자는 “3사 모두 지난해 실증사업부터 서비스를 개발하고 투자를 진행해온 만큼 국가망 사업을 확보하겠다는 의지가 매우 강하다”라고 말했다.

KT는 기존 국가망 시범사업을 수행한 경험이 있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철저한 기획과 준비로 신규 수주를 기대한다. 통신 3사간 눈치싸움도 치열하다. 업계에 따르면 행안부는 이번 선도사업에서 '5G 국가망 전용 플랫폼' 구축을 요구할 방침이었으나 KT가 보유한 5G B2B 전용 플랫폼과 유사하다는 타 통신사 반발을 감안해 이를 적용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행안부는 이번 5G 국가망을 통해 28㎓ 라우터에 프린트 등을 연결해 업무 편의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또 국가망인 만큼 보안 인증도 중점 평가할 예정이다.

행안부 관계자는 “사업자 선정 방식을 확정해 공고를 내고, 늦어도 6월에는 사업에 착수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예린기자 yeslin@etnews.com